소개

JTS(Join Together Society)

JTS는 국제 기아·질병·문맹 퇴치를 목적으로 활동하는 NGO입니다.

설립이념

배고픈 사람은 먹어야 합니다.
아픈 사람은 치료받아야 합니다.
아이들은 제때에 배워야 합니다.
인류의 비극, 그러나 그 속에서 JTS는 희망을 일구어냅니다.

설립취지

어려운 이웃을 돕고자 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서로 만나(JOIN),
각자가 가진 것을 내어놓아 인종, 종교, 민족, 성별, 사상, 이념에 관계 없이,
작은 힘이나마 함께 모아(TOGETHER) 일해 가고자 하는 모임(SOCIETY)입니다.

설립목적

가난과 신분적 차별 때문에 배우지 못한 채 굶주림과 질병에 시달리며 살아가는 지구촌의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나눔으로써 인류애를 실천하고자 합니다.

인도 등 제3세계에서는 기아, 질병, 문맹 퇴치 및 구호사업을, 북한의 굶주리는 어린이들에게는 영양식을 지원하며, 서로 돕는 인류공동체를 실현하고자 합니다.

시작

인도 콜카타 거리에서 아이 우유값을 구걸하는 젊은 여인과 둥게스와리 마을 200여 명의 아이들이 일제히 길에 늘어서서 박시시(구걸)하는 모습을 보고 이들을 돕는 것이 곧 인류의 양심을 지키는 일이라며 간절히 발원하여 국제구호활동을 시작했다. 인도의 불가촉천민마을 둥게스와리 지역에서 10,000명의 지역민을 대상으로 한 교육, 의료, 마을개발사업과 97년부터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는 북한에 대한 어린이 영양식, 식량 및 농업지원으로 한반도에 화해와 협력의 길을 열어가고 있다.

‘아시아의 빈곤과 아픔은 아시아인의 손으로 해결하자’는 간절한 마음으로 현재 인도, 필리핀, 아프가니스탄, 스리랑카, 북한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이후에 네팔, 몽골, 캄보디아, 라오스,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10개국으로 개발구호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JTS조직은 JTS International(본부)아래 기금을 조달하는 한국JTS, 미국JTS가 있고, 현장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인도JTS, 필리핀JTS, 아프간JTS가 있다. 그리고 지난 쓰나미 지진해일 피해지역 복구를 위해 스리랑카에서도 활동하고 있으며, 미국JTS는 북한 라선지역의 지원을 위해 라선상주대표사무소를 두고 있다.

그 외에도 지구촌 곳곳에서 재난이 일어날 때 각 나라의 JTS가 서로 협력하고 인력을 파견하여 긴급구호활동을 하고 있다. JTS는 1999년부터 지구촌 곳곳의 재난에 대해 직접 현장에 인력을 파견하여 활동을 해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남아시아에서 일어난 쓰나미 지진해일 피해, 파키스탄 지진피해, 최근 인도네시아 지진피해, 북한 큰물피해에 이르기까지 지구촌 재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