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더 주지 못해 미안해' 12,000여명 북한어린이에게 보내는 2011년 첫 번째 선물!

국제구호단체 JTS(이사장 법륜)는 오늘 5월 19일(목) 인천항을 통해 북한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물품을 보냈습니다. 지원대상은 북한 9개 시·도(평양, 자강도 제외) 53개 시설 고아원, 양로원, 특수학교 12,000여명이며, 이번 지원물품은 두유 36만개, 이유식 10톤, 분유 19톤, 각종 겨울용품 등 총 20피트 컨테이너 31개 분량입니다.

그동안 북한 고아원 지원이 몇 지역에 한정되어 진행된 것에 비해 JTS는 2010년부터 국내 최초로 북한 전국 단위(평앙, 자강도 제외)의 53개 시설의 고아원, 양로원, 특수학교를 지정해 이 곳 12,000여명 어린이와 노인들의 식량과 생필품을 지원해 오고 있습니다.

JTS는 2010년 '친구야, 밥 먹자'라는 주제로 이 곳 53개 시설에 2010년 2회에 걸쳐 20피트 컨테이너 총 100개 분량의 식량과 생필품을 지원하였습니다.

이번 지원은 지난 3월 31일 정부가 취약계층에 한해 대북지원을 허가한 후 첫 번째 지원으로, 2011년은 굶주리는 아이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담아 '더 주지 못해 미안해'라는 주제로 지속적으로 53개 시설 아이들에게 대한 지원을 펼칠 예정입니다.

JTS 후원회원 여러분의 소중한 성금이 모여 두유 36만개, 이유식 10톤 등 아이들에게 생명의 선물이 지원되었습니다. 이번 지원이 12,000여명 아이들에게 잘 전달되어 아이들의 배고픔이 조금이라도 덜어지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더 주지 못해 미안해" - 우리가 먹는 점심 한 끼 5,000원이면, 북한 어린이 1달 영양식이 됩니다. 우리의 풍요로운 생활을 조금만 나누면 JTS가 지원하는 12,000여명 아이들에게 따뜻한 먹거리를 줄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12,000여명 아이들에게는 식량과 생필품이 계속 필요합니다. 엄마의 마음으로 12,000여명 아이들의 배고픔을 덜어주세요!

* JTS 북한어린이돕기 후원하기(http:/
/www.jts.or.kr/community/community5.html)






페이스북 댓글
이 글의 댓글 2개
  •  홍성욱
    2011/05/30 14:43

    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전자인증 홍성욱이라고 합니다.
    '더 주지 못해 미안해' 라는 주제로 5/19 선적한 글을 보았습니다.
    선적식이 있었는지요? 그리고 다음 선적식은 언제 하는지 일정에 대해 궁금합니다.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답장 기다리겠습니다.

  •  JTS회원팀
    2011/05/30 17:15

    안녕하세요. 홍성욱님
    이번에는 대북지원 물품을 보내면서 선적식을 따로 하지 않았습니다.
    여러 사정이 겹치면서 선적식은 생략하고 물품을 먼저 보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선적식의 정확한 일정은 현재로서는 알 수 없고
    일정이 잡히면 홈페이지를 통해 추후 공지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이나, 상업적 홍보글은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인증번호     CD 댓글등록
다음글 JTS, 밀가루 300톤 육로를 통해 황해북도 사리원시에 지원
이전글 10월 29일, 따뜻한 겨울용품을 북한동포에게 보내고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