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봉사 이야기


국내 최초의 본격 도네이션 북 『우리 벌써 친구가 됐어요』 출간

자꾸 눈물이 났습니다.
불쌍한 마음이나 동정은 절대 아닌데, 입가에는 미소가, 눈가에는 이슬이 맺히고 말았습니다. 

 "마치 천국의 아이들 같아요.
아무 것도 가진 게 없는데 더 이상 아무것도 필요하지 않은 듯, 행복하고 충만해요.
그동안 제가 가져왔던 행복의 기준이 다 무너지는  것 같아요.
이 아이들을 바라보고 있는 동안 ...... 가슴이 너무 벅차서 ......
저도 천국에 있는 듯 행복했거든요.
이게 뭐죠?"

 "저는 펑펑 울었습니다.
그런 제 모습에 저조차 당황할 정도였습니다.
아마도 너무 행복하고, 마음이 더할 수 없이 가득 차서 그렇게 쏟아졌던 모양입니다."


- 『우리 벌써 친구가 됐어요』 첫날 밤, 천국이 선사한 눈물 중에서


페이스북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이나, 상업적 홍보글은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인증번호     CD 댓글등록
다음글 필리핀 JTS활동가의 알라원 방문 소감문
이전글 꿈과 희망을 먹으면 행복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