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매주 월요일마다 유치원 아이들에게 나눠주는 튀밥과 볶은 콩을 코로나19로 인한 휴교령으로 한 달 넘게 창고에 보관하고 있습니다. 
먹을 것이 귀한 이곳에서 음식을 창고 안에만 둘 수 없어 학교 가까이 사는 아이들에게 나눠주기로 하였습니다.

오랜만에 학교에 오는 게 어색한지 반쯤 열린 교문 앞에서 서성이는 아이들도 있었습니다.

 


 
하나둘 학교 안으로 들어오는 아이들 표정이 밝아 보입니다.
모두들 학교에 온다고 교복도 단정히 차려입고 머리도 깔끔하게 빗어 넘겼습니다.

집에서 가지고 온 자루를 예쁘게 접어서 하나씩 들고 있습니다.
스탭의 안내에 따라 아이들은 차례로 줄을 서 있습니다.

한 자루씩 받아가는 아이들은 신이 난 표정입니다. 

 





음식을 나눠주는 상급생들의 표정도 덩달아 즐거워 보입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아이들 뒷모습이 가볍습니다.

두 마을 아이들에게 나눠주고도 아직 몇 포대가 창고에 남아 있습니다.
어서 코로나19가 진정되어 나머지 열세 마을의 아이들에게도 전달되길 바랍니다.

 





페이스북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이나, 상업적 홍보글은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인증번호     CD 댓글등록
다음글 둥게스와리의 코로나 긴급구호 프로젝트
이전글 인도 "수자타아카데미" 소식을 전합니다